광고
메인사진
우리는 퍙화를 원한다. 전쟁 위험성 방조하는 윤석열 정권 규탄
메인사진
동해 영일만 유전 조광권 참여가 확실 시 되는 미국 기업 액트지오의 기업 신뢰도에 대한 의구심 커져
메인사진
임현택 의사협회장 '윤석열정권의 주장은 과학적 객관적 근거없는 졸속주장
메인사진
조국혁신당 1호공약 실천, '한동훈특검법' 발의
메인사진
송영길 소나무당 대표 '보석으로 출소'
광고

[충주시] 국가하천 스마트 홍수관리 시스템 구축

- 국가하천 침수 등 홍수피해의 근본적인 해결책 기대 -

이근철 | 입력 : 2022/05/10 [10:13]

 

충주시는 집중호우 등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추진한 국가하천 스마트 홍수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.

 

시는 지난 2020년부터 총 29억 원(국비 28억 원, 시비 1억 원)을 투입해 국가하천 한강 13곳과 달천 11곳을 대상으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을 진행해왔다.

 

‘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사업’은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홍수 발생 등 긴급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영상감시(CCTV)와 자동수위측정 장치 등의 시스템을 조성하는 사업이다.

 

시스템을 통해 확보된 데이터는 관제센터·시청 지역개발과 상황실, 안전총괄과, 하수과 등과 공유된다.

 

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시스템에서는 △하천 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△수위 상승 등 상황 발생 시 긴급문자 발송 △상황실(지역개발과)에서 원격 또는 자동으로 하천 배수문 개폐 등이 가능해져 홍수로 인한 재해재난 상황을 적극적으로 예방할 수 있게 된다.

 

또한, 사업을 통해 10년 이상 된 수문도 교체해 하천시설의 안전성도 한층 높였다.

 

시는 사업 대상지 중 4곳은 지난해 11월 준공을 완료해 선제적으로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.

 

시 관계자는 “기존 읍면동 담당자나 마을 이·통장을 통한 현장 관리 방식의 한계점으로 재난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에 문제가 많았다”며 “스마트 시스템 구축이 재해에 대한 즉각 대처를 가능케 해 홍수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”고 말했다.

 

아울러, “앞으로 보다 안전한 하천 시설물 관리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덧붙였다.

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